ST.논현 (STREET & STORY)
서울과학기술대 이혜지, 강민영
STreet에서 Story를 만들어가다.

포스트 코로나 - 팬데믹 이후 취약 계층의 고립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대면적 상호작용의 기회가 줄어듦에 따라 새로운 관계의 형성은 어려워지고, 분리된 생활을 하게 된다. 이는 때로 고독사로 이어지기도 하며, 경제력 및 연령과 무관하게 발생한다. 이를 해결하고자 옛 골목길의 자연스럽고 따뜻한 친밀감을 형성할 수 있는 ‘제3의 공간’을 제안하고자 한다.

현대적 토속 – ST.논현은 가로에 대응하며, 이웃과 열린 공간 공유를 위한 골목길을 단지 내에 형성하고 소통할 수 있는 사랑채와 뜰을 계획하였다. 뉴노멀 시대에서, 주거는 기존의 기능에 거주자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더해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 옛 골목길과 길에 놓여있던 평상을 현대화하여, 복도 공간에서 자연스럽고 개방적인 커뮤니티를 도모한다. 이를 통해, 다양하고 공동체 의식을 가진 주거 문화로의 변화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