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B - Crossing The Boundaries
경북대 김명훈, 김원경
CTB는 도시와 건축 사이에 존재하는 경계와 입주민과 기존의 원주민, 입주민과 입주민들 간의 경계를 해체한다. 그리하여 경계 사이에 존재하던 공간 속에서 경계로 인한 단절된 관계가 아닌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낼 수 있으며 해체되며 생겨나는 새로운 영역들의 자발적 선택을 통해 사회초년생들인 ‘청년’들의 불완전한 가치관을 자신들만의 온전한 가치관으로 회복할 수 있는 주거공간이 될 것이다.

또한 경계를 해체하면서 열린 주거 단지를 형성하여 주변 도시와의 균형과 소통을 만들어내도록 이끌어 입주자만을 위한 주거공간뿐만이 아닌 지역 환경을 개선하고 하나의 소사회를 형성할 수 있는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됨으로써 개인의 가치와 사회적 의미를 함께 존중하면서 새로운 자아를 찾아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해체되는 경계 속 형성된 다양한 공간들에서 청년들의 거주성 확보는 물론 그 이상으로 자신의 신념이나 가치를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