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Frame on Multi Housing)
홍익대 이정민, 박준형
현대사회의 빠른 변화의 속도로 인해 많은 청년들이 다른 세대와의 소통 기회를 찾지 못해 방향성을 잃고 살아간다. 따라서 이 프로젝트를 통해 서로 다른 세대들의 만남을 통해 드러내고 싶은 자신만의 색을 외부로 드러내고 소통하는 모습을 찾으려고 한다. 대부분의 공동주택 단지는 공적영역이 부족하고 사적영역에 치우친 공간위계를 지닌다. 또한 부지 주변으로 다양한 계층이 분포하고 있어 지역주민들도 공유하며 쓸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외부공간을 배치해 동선을 다양하게 하여 이용자들이 마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본 설계에서는 저층부와 옥상에서 지역 내 다양한 계층 간의 만남, 커뮤니티 공간의 다양성을 나타내었다. 그리고 단순히 주거 기능만의 주택이 아닌,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함께 즐기고 쉬어갈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과 오픈스페이스를 제공해 도시와 상생하는 Multi-Living을 이끌어내고자 했다.